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판문점트레블센터 로고

Tour Schedule

10 OCTOBER
달력게시판
+
Inquiry

News

제목 an inter-Korean summit meeting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01.11 조회수 3835

▲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양측대표단이 9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남북 고위급 정상회담이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속에 진행되었다.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앞두고 북측 대표단이 판문점 남측지역으로 넘어온 직후부터 이런 분위기는 예상됐다. 북측 대표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회담 전망에 대한 질문에 "잘될 겁니다"라고 장담한 것이다.

전체회의 개시 후 남북의 모두발언에서도 좋은 분위기가 이어졌다. 리 위원장은 "북남대화와 관계개선을 바라는 민심의 열망은 두껍게 얼어붙은 얼음장 밑으로 더 거세게 흐르는 물처럼 얼지도 쉬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시작이 반', '첫술에 배부르랴' 등 속담을 언급하면서 "민심에 부응하는 좋은 선물을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정반대로 알려진 남북 수석대표 간 회담 스타일이 도드라진 순간도 있었다. 비교적 거침없는 성격으로 알려진 리 위원장이 모두발언 말미에 "회담을 확 드러내놓고 (실황 공개) 하는 게 어떻겠냐"며 다소 정제되지 않은 듯한 표현을 사용하자 차분한 성격의 조 장관이 "말씀하시는 것도 상당히 일리가 있지만 통상 관례대로 비공개로 진행하자"고 설득했다.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전체회의에서는 평창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과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등을 파견한다는 북측의 입장표명이 있었다. 비핵화 등을 논의하기 위한 대화 재개가 필요하다는 남측의 기조발언에도 북측은 예민한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경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체회의가 1시간여 만에 끝나고 이후 수석대표 접촉과 수석대표를 뺀 대표 접촉 등이 계속됐다. 접촉 사이사이에 대표단은 각자 청와대 및 당 지도부와 긴밀히 협의하며 숨 가쁘게 움직였다.

남북 간 대표 접촉이 이어지던 오후에는 전격적으로 서해 군 통신선 복원이 오전 중 합의됐다는 소식이 날아들어 회담 타결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이기도 했다.

회담을 취재하러 온 북측 기자들에게서도 우호적인 분위기가 감지됐다. 조선중앙통신 소속이라 소개한 한 북측 기자는 남측 취재진에게 "회담을 좀 많이 취재해봤는데 분위기가 오늘 특히 좋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외신도 이날 남북 회담에 관심을 보였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남북 고위급회담과 관련해 불과 수일 전만 해도 핵전쟁을 위협했던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하기로 했다면서 이는 "지난 몇 개월 동안의 한반도 긴장 이후에 나타난 갑작스럽고 극적인 변화"라고 보도했다.

진보 일간지 가디언은 북한이 선수단과 응원단을 평창에 보내기로 합의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이 합의는 지난 몇 달 동안 평양의 핵무기 프로그램으로 긴장이 고조된 이후 나온 조심스러운 외교적 돌파구"라고 풀이했다.

중국 관영 매체들도 한반도 정세에 서광이 비치기 시작했다면서 긴장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관영 중국중앙(CC)TV는 이날 오전부터 저녁까지 남북 고위급 회담의 진행 상황을 매시간 주요 뉴스로 보도하면서 연초부터 남북 양측이 선의를 표명해 상호 접촉함으로써 한반도 정세에 서광이 비치게 됐다고 평가했다.

신화통신은 이날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을 보내겠다고 제안하면서 남북 관계에 해빙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